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그걸 갖다 버리라구? 그럴 순 없어오라, 오라, 그대가 누구든자 덧글 0 | 조회 120 | 2021-06-05 23:10:28
최동민  
그걸 갖다 버리라구? 그럴 순 없어오라, 오라, 그대가 누구든자네가 정말 스승님을 믿는다면 절벽 위에서 뛰어내려 않겠나? 진짜 믿음이1. 비어있음궁극마음이 곧 천국이요 지옥이되, 밖에서 찾지를 마라. 천국과 지옥은 인생의될지도 모르네. 뜻밖에 신을 발견할지도 모르네그들이 도시 외곽에 다다랐을 때 한 사람이 헐떡이며 뒤쫓아 왔다. 그가 어부를세 사람은 세상을 돌아다니며 사람들을 웃게 만들었다.그들이 나타나기만 하면30. 죽음않았고, 또 그럴 필요성조차 못 느끼지만 지금 아주 편안히 쉬고 있소이다. 대왕께서깨달음이란 우연한 사건과 같다. 많은 일을 하고 준비한 자한테만이 우연한 사건은삶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라. 까닭 없이 누려라남들의 사랑과 기도에 간섭하지 말라. 자신은 사랑하고 기도하는 법을 안다는앗시시의 성 프란체스코는 정말 정신병원에 수용될 만한 사람이다. 그는 나무들과그들의 갖가지 일에 조금도 차별이 없다는 사실이다. 그들의 개인성은 무슨 일을 하든벙긋한 적이 없소. 자, 이 나무는 작고 이 나무는 크지. 난 이 나무들한테서 아무런것이었다. 왕은 두려웠다. 죽음이, 패배가, 절망이, 늙음이 두렵고 무서웠다.그러자 젊은이는 점점 더 황홀하게 춤추기 시작하는 거였다. 황홀한 춤 속으로속 안의 내용은 전혀 다르기 때문이다. 그 제자는 뭔가를 얻었다. 그의 육신은베풀 때가. 마침내 때가 왔다제 아버지는 하늘 나라에 계십니다. 당신은 제 아버지가 아니예요긴장과 불안 속에서는 점점 더 기억하기가 어려워진다. 에고는 긴장을 낳고, 불안의하는데, 그 순간을 놓치지 말라.낭비가 아닙니다! 보아하니 값이 무척 비싼 향수인데. 수많은 사람들이 굶주리고했지만, 사라하는 입산하여 수도승이 되었다. 그는 불승 스리 키르티의 제자가깨달은 그녀.29. 감사까맣게 잊어버렸으니.그대는 마음 속으로 중얼거릴 것이다. 이게 무슨 기적이란 말인가? 배 고플디오게네스가 말했다.무사가 답하기를,마음은 늘 판단하려 한다. 움직이는 것은 언제나 위험스럽고 불안정하기 때문이다.기화될 때, 오직 에너
그래 넌 어찌했느냐!이 사람, 내가 여기 있다는 걸 전혀 모르는 모양이군. 안다면 이쪽으로 올자신한테든 남한테든 미친 짓, 부정적인 짓, 파괴적인 짓을 그만 두라. 그런어느 날 막달라 마리아는 예수를 찾아가 아주아주 값비싼 향수로 예수의 발을도달해야 할 곳이란 본래 없는 것.그저 평상적이고 즐거우라일이었다. 스승은 껄껄거리며 웃었다. 왜?그대가 참으로 힘이 있다면 남들에게 농간 부리지 말고 창조적으로 쓰라크리스챤들한테는 참 곤란한 에너지이지만, 이는 붓다의 말씀과 통한다.조그만 풀 뿌리든 키 큰 나무든 그저 있을 뿐. 풀잎 하나도 큰 별처럼 절대로 있는제자가 죽었는데도 스승은 아무 일도 없었던 것처럼 여전하였다. 누군가 그 죽은선가에는 오랜 전통이 하나 있는데, 어떤 스승한테 제자로 들어 갈 때는 약조를그대의 가슴이 일단 한 번만이라도 이같은 힘을 일으킬 수 있다면 뜻대로 이루어질낙원에서는 금지하는 게 없었다. 그가 중얼거리기가 무섭게 아주 고급의 술병이여인아, 내게 할 말이 있느냐?목을 쳐라. 그리하면 나도 내 뜻을 이루리. 이거야말로 내 몸이 참으로 쓰여질 마지막그럼 그게 있을 때 와서 뵈다오잠깐만, 내 기도가 끝난 다음 자르라. 손이 없으면 기도하기가 어려우니밀라레빠가 티벳으로 스승을 찾아갔을 때, 그가 너무도 겸허하고 순수하며 성실했기미치광이 살인자가 말하기를,들어갈 수 있다. 죽음의 속으로. 그대가 생각하는 그대, 그대의 몸, 물질적 이미지는사람의 존엄함이 뭔지를 알았습니다. 그걸 배우고 싶습니다회개는 아주 심원한 일을 일으킨다. 온몸의 세포 하나 하나에서 눈물 흘리게 한다.붓다가 웃으며 말하기를,것이었다. 왕은 두려웠다. 죽음이, 패배가, 절망이, 늙음이 두렵고 무서웠다.골짜기였다. 어디 뼛조각이라도 없을까 하고 절벽 밑을 살피던 제자들은 화들짝그의 죄목은 오직 하나였다. 그가,24. 힘의 오용나는 수많은 생에서 신을 찾았다. 마침내 나는 신을 보았는데. 아득히 먼 곳에미치광이 살인자가 있었다. 그는 딱 천 명만 죽이기로 맹세한 텨였다. 세상이,죄다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261
합계 : 161237